정부, 주택 밀집 지역 공중케이블 정비 나서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5.11 14:15
전통시장과 주택 밀집 지역, 상가 등 지역에 난립한 전선과 통신선이 정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4일 제31차 공중케이블 정비협의회를 개최해 ‘2021년도 공중케이블 정비계획(안)’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공중케이블 지상 정비 사업 진행 전후 사진. 정비 후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이다. / 과기정통부
올해 계획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지자체)와 한국전력(한전), 방송통신사업자는 공중케이블 지상 정비 사업에 2839억원을 투자한다. 지중화 사업에는 2514억원을 투입한다.

지상 정비 사업은 주택 가구 수와 노후 주택 수 기준으로 물량 배분 방식을 조정했다. 사업 대상 지자체 수도 27개로 확대했다. 지자체별 정비 계획을 평가한 후 상, 중, 하 3단계로 구분해 하로 평가된 지역의 정비 물량 30%를 상으로 평가 받은 지역으로 재분배한다.

지중화 사업은 지자체 수요에 따라 한전과 방송통신사업자, 지자체가 비용을 분담해 사업을 진행한다. 그린뉴딜과 연계해 국비 200억원을 투입, 학생 안전을 위한 스쿨존 지중화를 우선 추진한다.

공중케이블 정비협의회 위원장인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전통시장과 노후 주택 밀집 지역, 주택상가 등을 우선해 집중 투자하겠다"며 "중앙 부처와 지자체, 전기방송통신사업자가 긴밀하게 협력해 공중케이블이 국민에게 필수적이고 안전한 기반 시설로 인식될 수 있도록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