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한방병원, KT ICT 기술로 디지털 전환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7.21 13:32
KT가 자사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해 호텔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한방병원을 조성했다.

KT는 포레스트한방병원 광화문점에 통신 인프라, 지능형 폐쇄회로(CC)TV, 빌딩관리 솔루션 등 디지털혁신(DX) 기술을 제공했다고 21일 밝혔다. 포레스트한방병원은 양·한방 협진으로 암과 척추관절 질환을 치료하는 곳이다. 최근 광화문점을 개원했다.

포레스트한방병원 입원실 모습 / KT
KT는 환자들이 호텔급 시설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포레스트한방병원 광화문점에 빌딩 DX 솔루션을 구축했다. 세부적으로 ▲KT 보안 장비와 인터넷 전용망 ▲입원 환자용 무선인터넷 ▲올레tv 서비스 ▲지능형 CCTV ▲에너지 효율화 냉·난방 설비 ▲빌딩관리(FM∙Facility Management) 솔루션 등이다.

안치용 KT 강북/강원광역본부장은 "KT의 ICT 기술을 한방병원에 접목해 고객이 한방, 양방 진료와 첨단 ICT 기술을 체감할 수 있게 됐다"며 "포레스트한방병원 광화문점을 찾은 환자가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