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유력 게임대상 후보 공통점은 ‘언리얼 엔진’

박소영 기자
입력 2021.11.11 06:00
카카오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과 넷마블의 ‘제2의 나라: 크로스월드(이하 제2의 나라)’ 그리고 엔픽셀의 ‘그랑사가’는 공통점이 있다. 모두 ‘2021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유력한 후보라는 점이다. 이들 게임은 또 에픽게임즈의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됐다는 점에서 업계 관심이 쏠린다.

카카오게임즈 ‘오딘: 발할라 라이징' / 카카오게임즈
게임 ‘질’ 높였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픽게임즈는 올해의 게임대상 수상자를 기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 올해의 게임대상 유력 대상후보로 거론된 카카오게임즈와 넷마블 그리고 엔픽셀 세 게임사의 작품이 모두 에픽게임즈의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됐기 때문이다.

리니지 형제(리니지M·2M)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라 카카오게임즈에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을 선물한 오딘은 올해 가장 성공한 게임 중 하나로 꼽힌다. 단순히 흥행 성적만이 아니다. 오딘은 기존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이 주도하던 게임 시장에서 북유럽 신화를 바탕으로 한 신선한 IP를 제시해 이용자에게 호평을 받았다. 오딘의 고품질 그래픽은 언리얼 엔진으로 구현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게임즈는 오딘 출시 전 언리얼 엔진을 사용해 버추얼 쇼케이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한 제2의 나라는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과 잘 다듬어진 방대한 스토리를 선보였다. 이용자에게 마치 잘 만들어진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감상하는 듯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는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카툰 렌더링 그래픽 덕이었다.

그랑사가는 스타트업인 엔픽셀이 제작한 첫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공격적인 스타 마케팅으로 사전예약자 500만명을 달성하며 출시 전부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랑사가는 출시 후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콘솔급 액션을 선보여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등 이용자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 게임대상 본상 후보에 오른 위메이드 ‘미르4’, 넷마블 ‘세븐나이츠 2’와 ‘마블 퓨처 레볼루션’ 역시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게임대상 후보작을 살펴보면 2019년과 2020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언리얼 엔진이 게임대상을 배출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했다.

/ 에픽게임즈
10년간 대상 7개 배출한 언리얼 엔진

게임대상과 언리얼 엔진의 인연은 깊다. 지난해 게임대상을 수상한 ‘V4’ 역시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됐다. 넷게임즈가 개발한 V4는 신규 IP임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양대 마켓 매출 상위권을 기록했다. 이후 일본 출시 등 글로벌 공략에도 나섰다.

박용현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테라’와 ‘히트’에 이어 V4로도 게임대상을 수상해 총 3번의 게임대상을 수상한 최초의 인물이 됐다. 그는 3개 작품을 모두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해 ‘언리얼 엔진 장인’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V4 이전에도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다양한 작품이 게임대상을 수상했다. 2019년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2017년 크래프톤의 개발 스튜디오 펍지(PUBG)의 ‘배틀그라운드’, 2016년 히트 등 지난 5년간 4개의 언리얼 엔진 작품이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됐다.

지난 10년간으로 수상작 범위를 넓혔을 경우도 마찬가지다. 다수 작품이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2014년 대상을 수상한 액션스퀘어의 ‘블레이드 포 카카오(for Kakao)’와 2012년 엔씨소프트 ‘블레이드 앤 소울’, 2011년 블루홀스튜디오의 테라도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됐다.

업계 전반에는 언리얼 엔진을 떠올리면 대작 게임에 많이 사용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고퀄리티의 3D 게임을 개발하는 데 있어 언리얼 엔진이 워낙 성능이 뛰어나다보니 각 게임사가 자사를 대표하는 대작 게임을 거의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게임대상이 대부분 대작 게임에 돌아가다보니 언리얼 엔진으로 만든 게임이 자주 게임대상을 받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게임대상은 오는 11월 17일 오후 5시 부산 KNN 시어터에서 개최된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