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런' 자회사 ‘프레스에이’ 115억원 규모 투자 유치

임국정 기자
입력 2021.12.23 16:28
데브시스터즈의 개발 자회사 프레스에이가 총 1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데브시스터즈를 비롯해 소프트뱅크벤처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등이 프레스에이가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 115억원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쿠키런: 오븐스매쉬(가제) 포스터. /데브시스터즈 제공
남훈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수석팀장은 "창의적이고 수준 높은 기획∙개발 역량 및 단단한 팀워크를 보유한 프레스에이와 자율적이면서도 책임을 다하는 균형적 개발 문화를 가진 데브시스터즈를 향한 신뢰가 있다"며 "해외 시장에서 영향력이 입증된 쿠키런 IP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프레스에이는 이번에 확보된 자금을 기반으로 ‘세이프하우스’(가제), ‘쿠키런: 오븐스매쉬’(가제) 등 개발하고 있는 게임들의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정혁 프레스에이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프로젝트 개발에 더욱 집중하고 몰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됐다"며 "세이프하우스 및 쿠키런: 오븐스매쉬를 성공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고 서비스 플랫폼을 확대하는 등 출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임국정 기자 summer@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