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G 특화망 전체 대역 네이버클라우드에 할당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2.28 12:04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 특화망의 전체 주파수 대역을 요청한 네이버클라우드에 해당 주파수를 할당했다. 정부는 5G 특화망 확산 과정에서 ‘이음(e-Um) 5G’로 명칭을 변경해 부르기로 했다.

5G 특화망이 구축될 네이버 제2사옥에서 쓰이는 5G 브레인리스 로봇 안내 이미지 / 과기정통부(출처: 네이버클라우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네이버클라우드가 신청한 5G 이동통신 특화망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 사업 등록을 28일 완료했다.

5G 특화망은 건물, 공장 등 특정 지역에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맞춤형 망이다. 5G 융합 서비스를 선보이려는 사업자가 제한된 지역에서 직접 소규모 망을 투자, 구축하는 것을 말한다. 지역 공동 사용도 가능하다.

네이버클라우드는 28기가헤르츠(㎓) 대역 600메가헤르츠(㎒) 폭과 4.7㎓ 대역 100㎒ 폭을 포함한 5G 특화망 전체 대역폭을 과기정통부에 신청한 바 있다. 성남시 분당구에 들어설 네이버 제2사옥에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5G 브레인리스 로봇을 운용하기 위해서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5G 브레인리스 로봇이 대규모 트래픽(데이터양)을 활용할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5G 특화망 주파수 전체 대역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1개월 신속 심사 끝에 네이버 신청한 주파수 대역 전체를 할당했다. 주파수 할당대가는 5년 기준 1473만원이다.

과기정통부는 5G 특화망을 ‘이음(e-Um) 5G’로 변경해 부른다고 밝혔다. 이음 5G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5G 특화망 새 이름 공모전’을 진행해 선정한 명칭이다. 초고속(eMBB), 초저지연(URLLC), 초연결(mMTC) 등 5G 특징을 반영하면서 나와 우리, 사물과 사회를 잇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2022년에는 이음 5G가 본격 확산하는 원년이 될 것이다. 이음 5G를 중심으로 모든 기기가 연결돼 다양한 5G 융합 서비스가 활성화하기를 기대한다"며 "이음 5G가 확산하면서 장비와 부품, 서비스 등 5G플러스(+) 전후방 산업의 생태계가 활성화하면서 국가,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촉진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