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세컨신드롬, 무인 창고 관제 서비스 운영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4.06 15:53
KT는 세컨신드롬과 무인 창고 관제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세컨신드롬은 공유 창고 서비스인 미니창고 다락을 운영하는 곳이다. 다락은 사용자가 원하는 기간에 필요한 규모의 공간을 임대해서 쓰도록 지원한다.

KT 모델이 미니창고 다락에서 무인 창고 관제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 KT
KT는 세컨신드롬과 손잡고 6일부터 운영하는 다락 을지로점에 무인 창고 관제 서비스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창고 운영자가 원격으로 창고를 관리하면서 해당 공간에서 발생하는 모든 상황에 빠르고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무인 창고 이용자는 스마트폰 앱에서 공간을 관리, 모니터링할 수 있다.

KT는 이같은 서비스를 위해 오픈 사물인터넷(IoT) 메이커스를 활용했다. 오픈 IoT 메이커스는 여러 기기에서 데이터를 수집, 관리하는 기술이다. KT는 또 공간 플랫폼과 보안 플랫폼 역량을 결합한 통합 서비스를 선보였다. 공간 플랫폼에는 도어락 제어를, 보안 플랫폼에는 출입 인증과 CCTV 등을 포함했다.

KT와 세컨신드롬은 다락 을지로점을 시작으로 향후 신규 지점에서 무인 창고 관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식 KT DX플랫폼사업본부장은 "이번 무인창고 관제 서비스를 시작으로 통합 플랫폼 서비스를 지속해서 준비해 적용 범위를 넓히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