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강남 일원동에 상위층 30%를 위한 푸드마켓 오픈

입력 2018.08.09 10:25

롯데쇼핑은 9일 강남구 일원동에 영업면적 881㎡(267평) 규모의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일원점(6호)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 / 롯데쇼핑 제공
소득 상위 30%를 위한 ‘프리미엄’과 함께 ‘대중성’을 내세운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은 프리미엄 상품의 대중화를 통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만족도를 높인다는 전략으로 문을 열었다.

2016년 6월 1호점인 도곡점 오픈으로 시작된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매출은 오프라인 유통업계 불황 속에서도 7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0.9% 늘었다. 1호점인 도곡점은 7월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1.5% 증가했다.

일원점의 경우 반경 1㎞ 이내 거주하는 인구 중 40대 이상이 전체의 45.5% 달하는 상권 특성을 고려해 40대 이상 ‘액티브 시니어’를 타깃으로 했다. 웰빙과 안티 에이징, 친환경 먹거리 상품을 강화하고, 월 평균 7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가 전체의 34.8%인 점을 감안해 고품위 신선식품 및 프리미엄 특화 상품을 기존점 대비 1.7배 보강했다.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는 “고소득층 상권 외에도 프리미엄 상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병원, 오피스 지역에 대한 상권 분석을 통해 매력적인 쇼핑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변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