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SUV 모델 X 전기차 보조금 포기…계약자 '분통'

입력 2018.08.31 08:13

테슬라가 공식 판매를 선언한 전기 SUV 모델 X의 구매 보조금 신청을 하지 않았다. 2000만원 상당의 보조금 혜택을 스스로 포기한 셈이다. 이에 따라 모델 X를 구입하기 위해 계약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테슬라가 모델 X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신청하지 않아 계약자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 테슬라 제공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8월 17일 전기 SUV 모델 X를 국내에 정식 소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국내 테슬라 판매 제품은 세단형인 모델 S를 비롯, SUV 모델 X까지 두 종으로 늘었다. 모델 X의 가격은 75D 1억1319만원, 100D 1억3490만원이다. 500만원의 계약금을 걸면 계약 순서에 따라 인도가 이뤄질 예정이다.

전기차에 일반적으로 따라붙는 구매보조금은 모델 X에 책정되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받으려면 자동차 인증을 통과한 후, 전기차 보급 대상 평가 항목과 기준을 통과해야 하는데, 테슬라 측이 신청 조차 하지 않은 탓이다.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게 아니라 받지 않겠다는 것이다. 테슬라는 앞으로도 보조 대상 평가에 응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보조금 신청에는 특별히 문제가 없지만, 보조금 등 판매 정책은 본사의 방침을 따르고 있다며 선을 긋고 있다.

현재 모델 S의 경우 2017년 9월 환경부로부터 보조금 지급 확정을 통보 받아 올해 보조금 대상에 포함된 상황이다. 구매 시 최대 2000만원 정도(정부 보조금 최대 1200만원+지자체 보조금)의 혜택을 보는 셈이다. 1억이 넘는 고가의 전기차지만 혜택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질적으로 2000만원의 할인을 받는 효과가 있어서다. 모델 S는 2018년 7월까지 총 221대가 판매됐다.

하지만 모델 X는 이런 혜택이 전무해 사전계약자의 고심과 불만이 커지고 있다. 테슬라가 모델 X 판매에 대한 기대를 키워왔으면서도 정작 소비자 혜택이라고 할 수 있는 구매보조금에 대해서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기 때문이다. 한 소비자는 "지금까지 아무 이야기도 없다가 사전계약 시작일이 되어서 보조금 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하는 테슬라를 이해할 수 없다"며 "본사 방침이라고 보조금을 신청하지 않는 것은 소비자의 권리를 회사 스스로 포기한 것은 물론 소비자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