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이어폰 등 37종 전자파 현황 5월 공개

입력 2019.04.14 12:00

무선이어폰·공기청정기 등 생활제품의 전자파 측정 결과가 5월 말 공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4일 생활제품·공간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대한 국민들의 궁금증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2월부터 측정 대상에 대해 국민 신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월 총 37종 제품의 전자파를 측정 결과를 5월말 공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 DB
전자파 측정 신청을 한 제품의 유형을 보면 최근 보급이 활성화된 공기청정기, 전기레인지, 인공지능(AI) 스피커와 냉장고, 전자레인지, 대형TV 등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생활 가전 특히 무선이어폰, 전기면도기, 탈모치료기 등 신체밀착 사용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관심이 많았다.

또 시내버스 운전석, 경찰서 통신실, 전기자동차 실내, 무인주문기(키오스크) 등 생활공간, 직업환경과 관련된 전자파 노출에 대해서도 궁금증과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전자파 측정은 전자파 측정표준기관인 국립전파연구원과 전자파 측정 전문기관인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서 진행하고 측정결과는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