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지하철서 5G 쓴다

입력 2019.06.12 15:06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섰지만, 망 커버리지는 일부 지역에 불과하다. 지하철에서 5G를 사용하려면 2019년 말까지 기다려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현재 이통3사와 협의를 통해 지하철 호선별로 나눠 5G 구축 작업을 진행 중이다"며 "빠르면 2019년내에 5G 통신망 구축이 끝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 IT조선 DB
과기정통부는 11일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열고 전국 지하철 관련 5G 기지국 구축 작업에 대해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5월 29일 서울교통공사를 방문해 지하철 내 5G 기지국 구축 작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과기정통부는 4월 5G 서비스 민관합동 TF 회의를 출범했다. 과천정부청사에서 5G 서비스 품질개선과 관련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비정기적으로 연다. 상용화 초반에는 매주 회의를 열었으나, 품질 이슈가 가라앉은 이후 부터는 회의 개최 간격이 길어졌다. 이번 회의는 5월 9일 이후 한 달 만인 11일 개최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5월 8일 대비 3980국 증가한 6만1246국(10일 기준)이다.

실내수신환경 개선과 관련해 이동통신사는 다음주부터 순차적으로 주요 공항 및 KTX 역사, 대형 쇼핑센터 및 전시장 등 전국 120개쯤 인구밀집 건물 내에서 서비스를 개시한다. 또 350개쯤 영화관·체육경기장·대형마트 등을 추가 선정해 하반기 내 시설 공동구축 작업을 진행한다.

LTE 서비스 이용 중 단말 상태 표시줄에 5G라고 표기되던 문제 개선을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5월 끝났다. 이통사에 따르면 9일 기준 이용자 85% 이상이 업그레이드를 완료했다.

5G 가입자 수는 4월 3일 상용화 69일 만인 10일 100만명을 넘어섰다. 과기정통부는 5G 가입자들이 내실있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19년까지는 TF를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