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日 수출 통제에 가용 자원 총동원'

입력 2019.07.16 19:39

당청이 일본 정부의 수출 통제 대처를 위해 가용 자원을 총동원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16일 국회에서 일본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에 뜻을 모았다.

./조선DB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대체 수입선 확보 등 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며 "한국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화위복 계기가 되도록 힘을 모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청은 일본의 이번 조치가 한일 과거사 문제, 한국 경제 발전 견제, 남북관계 진전과 동북아 질서 전환 과정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봤다. 또, 사태 장기화는 한일 양국 모두의 미래에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일본의 추가 조치 등 모든 가능성에 적극 대비하기로 했다.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해 일본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외교 협상,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외교 협상 등 정부 노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