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추경 1조2000억원 확보…”日 수출규제 피해 지원"

입력 2019.08.04 11:55

중소벤처기업부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 축소 방안을 포함한 추가 경정예산 1조2000억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고 5조8269억원 규모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추경으로 확보된 예산으로 중기부는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업종 등 일본 수출규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벤처기업에 기술개발과 장비운영, 시설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 중기부 제공
중기부는 중소기업 혁신기술개발(R&D) 사업에 217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수입을 대체할 수 있도록 돕는 등 피해 최소화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생산시설과 설비 확장 및 구축이 필요한 핵심 부품·소재 분야 기업에는 혁신성장유망자금(융자)(300억원), 기술개발사업화자금(융자)(200억원)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재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 예산도 마련됐다. 강원지역 산불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예산으로 305억원을 확보했다. 포항지역 지진피해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인에게도 자금지원과 전통시장 주차장 확보 등을 위해 608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도 편성됐다. 중장년 창업자 대상 패키지 지원(274억원)사업과 시설 확충 자금 융자 확대(3000억원), 유니콘기업 도약을 위한 펀드(500억원)도 신설한다.

중소벤처기업 성장을 돕기 위한 예산으로는 스마트 공장 보급 확대·고도화(561억원), 해외수출 마케팅 강화(100억원), 대중소기업 동반 해외 진출(75억원) 등이 마련됐다.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예산으로 소상공인 대상 융자자금(2000억원),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재보증 재원(150억원) 등이 확보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이 빠르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하겠다"며 "2개월 내 추경예산의 75% 이상, 연말까지 100%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