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기부와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

입력 2019.10.11 14:00

삼성전자가 7호 자상한기업에 선정됐다.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의 줄임말이다. 인프라와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를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과 공유하는 기업에 지정된다.

중소기업벤처부는 11일 서울 삼성 코엑스에서 ‘삼성전자 자상한기업(7호) 업무협약식’을 연다.

삼성전자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협력해 스마트공장 고도화 및 판로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했으나 노하우와 데이터 분석·활용 등 전문지식이 부족해 최적화를 이루지 못한 기업을 돕겠다는 목표다.

삼성전자 ‘2019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스마트비즈엑스포’ 현장.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우선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중소기업에 기술을 지원한다. 그동안 지원한 스마트공장 전수조사를 통해 목표를 수립, 적합한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총 450억원을 투입해 2165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반에 대한 멘토링 방식 기술 지원도 이뤄진다.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스마트공장 종합상담센터 ‘스마트 365센터(가칭)’를 설치해 맞춤 교육 프로그램도 실시하겠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중소기업의 데이터 활용력도 높인다. 삼성전자는 업종·조합별 클라우드 서버를 구축해 중기부에서 추진 중인 제조 데이터센터와 연결·이관할 계획이다.

수집된 데이터는 AI로 분석, 중소기업 수요를 조사하고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삼성전자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 바이어 매칭 및 판로를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판로 지원 전담조직’도 운영한다.

스마트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의 거래계약 체결부터 확정까지 모든 판로를 지원하는 조직이다. 이외에 스마트공장 엑스포 개최를 통해 홍보, 글로벌 바이어 접촉 기회도 제공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전자의 풍부한 제조경험이 중소기업 현장으로 전수되도록 상생형 스마트공장 확산을 내실있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