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글로벌 전자상거래 순위 19위…中 56위, 日 21위

입력 2019.12.08 11:47

UNCTAD, 온라인 금융계좌 등 4가지 항목 조사
작년보다 3단계 상승
인터넷 서버 보안 점수 낮아 순위 한계

우리나라가 온라인 쇼핑 하기 좋은 나라 19위로 평가됐다. 유럽 국가가 상위권을 독차지했다. 주변국인 일본은 21위, 중국은 56위를 나타냈다.

8일 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UNCTAD)가 발표한 '2019 B2C(기업·소비자간 거래) 전자상거래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총점 89.4점(100점 만점)으로 조사 대상 152개국 중 19위를 기록했다. 이 등수는 지난해보다 3계단 상승한 것이다. 아시아 국가 중에선 싱가포르와 홍콩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B2C 전자상거래 순위./자료 UNCTAD
이 수치는 UNCTAD가 온라인 금융 계좌 보유율, 인터넷 사용률, 만국우편연합(UPU) 신뢰도, 인터넷 서버 보안 등 4가지 항목을 평가해 산출한 결과다.

선두는 유럽국가가 주도했다. 네덜란드가 96.4점을 받아 작년에 이어 1위를 지켰다.
스위스가 지난해 3위에서 한계단 올라, 싱가포르와 순위를 바꿨다. 상위 10개국 중 싱가포르(3위)와 호주(10위)를 제외하고는 모두 유럽 국가다. 미국은 13위였으며 일본은 21위, 중국은 56위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한국은 온라인 금융 계좌 보유율과 인터넷 사용률 항목에서 각각 95점과 96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UPU 우체국 신뢰도는 99점으로 매우 높았다. 다만 인터넷 서버 보안 항목에서 67점을 받아 낮게 나타났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