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R 동물로 만든 크리스마스카드 보내세요"

입력 2019.12.11 10:40 | 수정 2019.12.11 14:26

SK텔레콤이 5G 시대 첫 크리스마스를 맞아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크리스마스카드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Jump AR동물원’을 새 단장하고 고객들에게 즐길 거리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산타·눈사람·트리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복장을 한 AR동물들과 어디서든 사진을 찍고 AR 카드를 만들어 친구·연인·가족들에게 전할 수 있도록 했다.

./ SK텔레콤 제공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Jump AR 앱을 실행한 후 AR동물원을 클릭하면 아메리칸 쇼트헤어·레서판다· 웰시코기·알파카·판다 등 6종의 귀여운 동물들의 다양한 표정과 몸짓을 감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Jump AR’ 앱에서 나만의 AR 카드를 만들어 SNS로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도 새롭게 제공한다. 고객들은 16일부터 AR 동물과 찍은 사진을 본인이 직접 고른 카드 액자와 배경으로 꾸며 나만의 동영상 크리스마스 카드를 만들 수 있다. 총 11가지의 크리스마스트리 모양의 액자 안에 눈이 내리거나 반딧불이나 별빛이 반짝이는 배경 효과도 입힐 수 있다.

SK텔레콤은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향후 설날, 추석 명절 및 다양한 시즌별 이벤트에 어울리는 카드 만들기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발해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전국 주요 ‘5GX 부스트파크’를 방문하는 고객들은 크리스마스 테마의 AR동물원 서비스를 즐기면서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강남, 잠실, 부산 남포동,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등 전국 10개 부스트파크를 방문해 ‘AR 동물원’ 인증샷 이벤트에 참가한 고객에게 에코백과 무릎 담요 등을 선착순 증정한다.

‘Jump AR 동물원’ 프로모션을 포함한 ‘SKT 5GX 부스트파크’에서 진행되는 상세 이벤트 내용은 이벤트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