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칫하면 도태된다" 이재용, 나흘 만에 또 현장경영

입력 2020.06.23 15:3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사업부별 사장단 회의, 반도체 연구소 방문에 이어 생활가전 부문을 직접 챙겼다. 이번 달에만 세 번째다.

이 부회장은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어 자칫하면 도태된다"며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해 먼저 미래에 도착하자"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 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이 커지자 대응책 마련을 당부한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방문했다. / 삼성전자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사업장을 찾아 CE부문 주요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간담회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 사업부장 부사장, 강봉구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현황,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온라인 사업 강화 및 중장기 전략 등의 논의가 이뤄졌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최신 가전제품들이 있는 전시장도 방문했다. AI, IoT 등을 활용한 새로운 기능을 직접 체험하며, 소비자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기술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응한 신제품 도입 계획에 대해서도 경영진과 대화를 나눴다.

또 간담회 직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작년 8월에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해 생활가전 생산공장과 금형 센터를 둘러보고 사업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같은해 11월 삼성전자 창립기념일에는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는 지향점을 제시했다.

이 부회장은 이달 현장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15일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장단을 만난 데 이어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았다. 경영진과의 간담회에서는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