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윗, 비밀번호 재설정 일시 제한될 수 있어"

입력 2020.07.16 09:14 | 수정 2020.07.16 09:24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여러 유명인사가 트위터 계정 해킹을 당했다. 트위터는 보안 사고 진상을 파악하는 동안 트윗이나 비밀번호 재설정 등의 기능이 제한될 수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가 공식 계정으로 대응하고 있다. / 트위터 갈무리
트위터는 15일(현지시각) 공식 계정에 "보안 사고를 조사하고 개선하기 위해 대응하고 있다"며 "곧 업데이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 문제를 검토하는 동안 트윗이나 비밀번호 재설정, 기타 기능 등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바마 미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 게이츠 MS 창업자는 이날 트위터 계정을 해킹당했다. 해커는 이들 계정을 해킹한 후 "30분 안에 1000달러(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 배로 돌려주겠다"는 트윗을 올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래퍼 카녜이 웨스트 등도 같은 피해를 봤다. 우버와 애플 공식 트위터에도 유사 내용이 올라온 상태다.

외신에 따르면 해킹된 계정은 2단계 인증과 강력한 비밀번호를 사용했음에도 피해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블룸버그는 해커가 트위터 웹앱(Web App, PC나 스마트폰 등 단말 기종에 상관없이 같은 콘텐츠를 보도록 제공하는 시스템) 기능을 활용해 사기성 글을 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게이츠와 베이조스, 머스크 등이 유명 인사라는 점에서 추가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들 트위터 계정의 팔로워가 각각 수천만 명에 달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미 해커가 해킹한 트윗 계정으로 올린 암호화폐 주소에 11만달러(1억3219만원) 이상의 가치에 해당하는 12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송금된 상황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