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대전시와 디지털트윈 기술로 지능형 도시 건설

입력 2020.12.08 09:27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대전광역시가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인공지능(AI) 중심 지능형 도시 건설에 나선다. 디지털트윈은 컴퓨터에 현실과 똑같은 모습을 구현한 후 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모의실험함으로써 최적의 해결방법을 찾는 기술이다.

지능형 도시 형상도 / ETRI
ETRI는 8일 대전시와 AI 기반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AI 기반 대전시 디지털트윈 플랫폼 구축 ▲대전시 산업 경쟁력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ICT 적용 ▲대전시 실증 대상 ETRI 확보 기술 발굴 및 협력 기획 ▲대전시-ETRI 협력 중장기 발전지도 개발 및 표준 프로세스 확립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양 기관은 교통뿐 아니라 교육, 환경, 복지 등 공공분야와 리빙랩을 포함, 산업 전 분야로 기술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대덕연구단지 및 정부출연연구기관, 전문가들과 협력하면서 고품질 지자체 데이터를 얻어 시민을 위한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명준 ETRI 원장은 "대전시와 협력 체결은 정부의 디지털 뉴딜과 지역 뉴딜 정책을 동시에 구현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이를 위해 ETRI는 국가지능화와 함께 대전시 지능화의 역할을 공고히 하고 대전시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4차 산업특별시 대전, 지능형 도시 대전이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서 출연연과 협업이 중요하다"라며 "인공지능, ICT, 디지털 트윈 등 첨단기술에 기반한 사업을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등 성과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