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L, 車 배터리 사용 석달 연속 1위

입력 2020.12.31 09:41

중국 배터리 기업 CATL이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격차를 벌리며 3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31일 SNE리서치 조사결과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의 1∼11월 글로벌 전기차(EV·PHEV·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은 26.4GWh(기가와트시)로, 전체 사용량의 22.6%를 차지해 2위를 기록했다.

CATL은 28.1GWh를 기록했다. 전체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의 24.2%를 차지하며 글로벌 1위 자리를 유지했다.

CATL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 이미지/ CATL
LG에너지솔루션은 3월 처음으로 연간 누적 배터리 사용량 1위를 달성해 이를 8월까지 유지했다. 하지만 CATL이 9월부터 역전해 11월까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CATL은 중국 정부의 지원 속에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2017∼2019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양사의 배터리 사용량 격차는 9월 0.3GWh에서 11월 1.8GWh로 벌어졌다.

CATL은 하반기부터 중국에서 판매하는 테슬라 모델3에 배터리 공급을 시작했다.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 지원정책을 2년 더 연장하면서 수주를 늘리고 있다.

일본 파나소닉은 1∼11월 누적 22.3GWh(19.2%)로 3위를 기록했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이 6.8GWh(5.8%), 6.5GWh(5.5%)로 각각 4위, 5위를 차지했다.

SK이노베이션은 해외 공장 증설 등 공격적인 투자에 힘입어 2019년 동기(1.9GWh) 대비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규모가 3.4배로 늘고, 점유율은 2.9배 증가했다.

SK이노베이션은 10월·11월 두 달 연속으로 월간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에서 삼성SDI를 추월하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1∼11월 누적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기의 2.4배, 삼성SDI는 전년 동기 1.7배 수준이다.

K배터리 3사의 누적 점유율은 33.9%로 전년(16.6%)의 2배에 달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