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교육시장 싹 바꾼다

입력 2021.01.28 06:00

다양한 산업 분야에 인공지능(AI) 기술이 빠르게 접목된다. 가장 눈에 띄는 분야 중 하나는 교육이다. 최근 교육 스타트업들은 AI로 추천·관리·매칭 등 학습자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며, 비대면·원격이라는 환경적 한계를 새로운 기회로 바꾸었다.

27일 교육업계에 따르면, 온라인 교육 서비스에 AI를 접목한 사례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기존 학원과 인터넷강의 업체 모두 챗봇·빅데이터 활용 등 AI를 기존 서비스에 접목하는 가운데, 뤼이드(산타토익)·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밀당영어)·자란다 등이 AI 기반 교육 서비스를 선보이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 Pixabay
공격적인 마케팅과 AI교육 시장을 개척한 뤼이드의 AI튜터 산타토익은 이용자 문자해결능력 향상에 초점을 뒀다. 뤼이드가 자체 개발한 산타토익은 이용자가 10문제만 풀어도 자주 틀리는 유형 또는 오답률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는 문제를 파악해 제공한다.

2017년 유료서비스를 시작한 산타토익은 높은 만족도로 토익 수험생에 큰 호응을 받는다. 현재 누적 가입자 수는 250만명을 넘었고, 작년에는 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4년간 국내 시장에서 AI교육을 준비한 뤼이드는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작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뤼이드랩스'를 설립하며 기술 수출 발판을 마련했다. 이미 기술력은 국내외 학회에서 학습자 진단, 분석, 예측 AI모델 연구 등을 인정 받았다.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가 서비스하는 밀당영어는 AI를 조력자로 활용한다. 밀당영어는 온라인 영어학습을 서비스한다. 대다수 교육 관련 AI는 문제 추천, 커리큘럼 제안 등으로 혼자 공부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그친다. 밀당영어는 다르다. 밀당영어는 온전한 온라인 학습 환경을 위해 별도 관리 선생님이 있다. 선생님이 학습자를 돕는 데 AI가 활약한다.

AI가 학습자의 학습 수준·학습 정도 등을 파악한다. 여기에는 학습자의 집중도나 같은 영어 문장을 반복해서 클릭하는 등의 이상행동도 포함된다. 밀당영어의 엔진은 파악한 학습자 상태 등을 바탕으로 관리 선생님에게 올바른 조치를 추천한다. 기술이 온라인에서 놓치기 쉬운 관리 영역을 채워넣은 것이다.

밀당영어는 관리에 AI와 같은 기술을 적용한 덕분에 완강률(강의를 완료하는 비율)이 90%가 넘는다. 작년 서비스 확장에 성공한 아이헤이트플라잉버그스는 올해는 AI 등 기술 고도화로 학습자와 선생님 모두를 위한 발전된 교육 환경 마련에 나선다.

자란다도 원격교육 확산에 힘입어 폭발적으로 성장을 꾀하고 있다. 자란다는 방과 후 만 4~13세 어린이를 위한 돌봄·방문 교육 서비스를 선생님 매칭 형식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집에서 교육받는 학생이 늘어나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매출이 2.5배 이상 상승했다.

자란다의 성공적인 서비스에는 AI가 있다. 자란다의 콘텐츠는 코딩, 타자연습, 한국사 등 배움 서비스를 비롯해 동요부르기, 종이접기 등 놀이 돌봄으로 다양하다. AI가 아이와 선생님 성향과 적성 등을 고려해 교육을 추천하고 수업을 제안해, 학부모 만족도가 높다.

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특정 개인에 따라 학습하는 AI 기술은 학습자 눈높이에 맞춘 교육 서비스에 적합하다"며 "계속해서 다양한 AI 접목이 교육 시장에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기적인 관점에서 AI교육시장은 더 확장할 것이다"며 "AI에 대한 대중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고,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원격·비대면 환경에 적응했다"고 덧붙였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