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3월 주총부터 전자투표제 도입

입력 2021.01.28 18:28

LG전자가 3월 주주총회(주총)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현금 배당액은 보통주 1200원, 우선주 1250원으로 결정했으며 3월 주총에서 최종 확정된다.

LG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전자투표제 도입 ▲현물·현금 배당 ▲재무제표 및 영업보고서 승인 등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주주가 의결권을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3월 예정된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전자투표제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려는 주주 요구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 / IT조선 DB
LG전자는 보통주와 우선주에 대해 1주당 각각 1200원과 1250원의 현금 배당을 실시한다. 이번 배당금은 3월 예정된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지난해 배당금은 각각 750원, 800원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3조1950억원과 매출 63조2620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1.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조638억원으로 전년보다 1046.9% 상승했다.

유가증권시장 공시규정에 따르면 상장 법인은 매출액이나 손익이 직전 연도보다 30% 이상 변동될 때 이를 공시해야 한다. 자산총계 2조원 이상인 대규모 법인은 기준이 15% 이상이다.

LG전자는 29일 오후 사업본부별 2020년 4분기를 포함해 지난해 총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