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美 관계사, 1350억 규모 투자 유치

입력 2021.02.28 10:28

GC녹십자랩셀이 미국에 세운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가 현지에서 1억2000만달러(약 135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아티바는 지난 2019년 GC녹십자랩셀과 지주회사 GC(녹십자홀딩스)가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법인이다.

이번 투자는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투자기관인 벤록 헬스케어 캐피털 파트너스가 주도했다. 기존 투자자인 미국 바이오 분야 벤처캐피탈(VC) 5AM, 벤바이오(venBIO), RA캐피탈(RA Capital) 등과 함께 GC, GC녹십자랩셀도 참여했다.

아티바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면역세포의 일종인 자연살해세포(NK)를 활용한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에 투입할 계획이다. 현재 아티바는 대량생산과 동결보존 등 GC녹십자랩셀의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미국에서 제대혈 유래 동종 NK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앞서 아티바는 지난해 6월 78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에 성공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