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상반기 AZ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입력 2021.03.05 09:52

정부가 올해 상반기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05만명분을 도입키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달 약 35만명분, 4~5월에 약 70만명분 등 총 105만명분 도입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하기 바란다"며 "정부는 계약된 백신의 도입일정이 조기에 확정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시행 시기와 관련해서는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다"며 "거리두기 체계 개편이 성공하려면 생활 속에서 ‘자율과 책임’이 방역의 탄탄한 기초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수본은 개편안 논의 과정에서 국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경청하고, 생활 속 방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폭넓게 검토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근 일부 농축산물 가격이 크게 오른 데 대해서는 기획재정부와 농식품부에 기존 대책 보강을 주문했다. 그는 "가격 상승폭이 큰 농축산물의 수급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필요하다면 기존 대책을 보강해 달라"며 "공정위는 지자체와 협력해 저장업체와 유통업체 간 가격담합 등 불공정 유통행위가 없는지 집중 점검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