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메타버스 커머스 플랫폼 만든다

입력 2021.11.18 14:56

롯데백화점은 18일 빅데이터·AI·디지털트윈 전문 기업 바이브컴퍼니와 메타버스 커머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동 투자·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메타버스 커머스 플랫폼 PoC(Proof of concept) 공동 투자 및 개발 ▲전시 콘텐츠의 가상 공간 내 디지털화 ▲중단기 메타버스 사업 등을 추진한다.

왼쪽부터 신남선 롯데백화점 기획부문장, 황범석 롯데백화점 대표, 이재용 바이브컴퍼니 대표, 박소아 바이브컴퍼니 DTS부문장 / 롯데쇼핑
양사는 각 사가 가진 인프라를 활용해 메타버스 커머스 플랫폼 PoC 모델 구축에 공동 투자한다. 2022년 상반기 결과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콘텐츠·서비스 및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경쟁력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에 전시된 실제 상품이나 서비스 등을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경험하고 구매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황범석 롯데백화점 대표는 "메타버스 시대에 맞는 미래 백화점의 모습을 선제적으로 구현하고자 빅데이터와 디지털트윈에 전문 역량을 보유한 바이브컴퍼니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이번 상호 협력이 메타버스 가상 공간에서 커머스와 롯데백화점의 다양한 콘텐츠를 적용하는 성공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