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지털이미징, 삼성전자와 합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0.03.31 10:08


삼성디지털이미징이 4월 1일 삼성전자와 공식
합병했다.


이에 앞서 삼성디지털이미징은 디지털카메라 사업의
조기 일류화를 위해서 2009년 12월 삼성전자와 합병을 결의한 이후, 2010년 1월 합병계약을
체결하고, 2월 23일 수원 라마다 르네상스 호텔에서 열린 제 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합병승인을 거쳤다.


삼성디지털이미징은 4월 1일자로 삼성전자의 디지털이미징사업부로
정식 편입되어 디지털카메라, 캠코더 등 광학기기 관련 사업 전반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디지털카메라 사업은 컨텐츠를 생성·저장·전송·표현하는
전자산업의 디지털 생태계에서 컨텐츠 생성의 첫 단계로 부각됨에 따라, 디지털이미징의
사업부 편입을 통해 TV·디지털카메라·캠코더·블루레이플레이어
등 제품간 연계를 통한 가치사슬(Value Chain) 구성으로 고객가치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보유한 핵심부품·시스템·소프트웨어
기술과 디자인 역량을 활용하여 제품경쟁력을 강화하고, TV와 휴대폰, 반도체 세계
정상을 구가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브랜드 파워를 극대화 해 디지털카메라와 캠코더
사업을 세계 정상으로 이끌어 갈 방침이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구축한 대형 유통들과의 전략적
관계를 활용하고, IT제품과 연계된 통합 마케팅을 추진하는 등 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극대화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디지털이미징이 보유하고 있는 광학
기술 역량을 활용하여 미래 핵심기술 개발은 물론, 휴대폰 카메라·프린터용
비구면 렌즈· 화상처리 기술을 전자내 타사업에 적용하고, 향후 광학사업과
IT·생활가전 사업간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박성진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 사업부 사장은 "이번
합병은 '디지털카메라 사업 일류화'라는 비전 실현을 위한 것"이라며, "광학기기
사업을 조기에 일류화시켜 TV, 휴대폰에 버금가는 삼성의 대표브랜드로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