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써로마인드 "차세대 AI 플랫폼 개발"

입력 2020.07.10 17:48

현대오토에버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써로마인드와 ‘AI 기술 고도화 및 차세대 AI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왼쪽부터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와 장하영 써로마인드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현대오토에버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시장에서 활용 가능한 차세대 AI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데이터 전처리부터 AI 모델 설계, 학습, 검증에 이르는 전 과정 파이프라인을 통합하고 자동화하는 범용 플랫폼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또 각 사가 보유한 AI 기술을 결합해 스마트 모빌리티와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분야별 AI 기술 적용을 위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장기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변화를 구현할 핵심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며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AI 기술 개발을 가속하고 여러 산업에 활용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병탁 써로마인드 대표는 "AI 기술이 대중화하면서 AI 플랫폼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써로마인드 AI 기술력과 현대오토에버의 다양한 서비스 경험이 만나 차별화한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