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프스타일 TV, 디지털 캔버스 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2.23 11:19
삼성전자가 23일부터 31일까지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코엑스 윈터 갤러리 2021’ 행사에 파트너사로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비상한 NFT 아트전’에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19대 ▲‘더 세리프(The Serif)’ 2대 ▲‘더 세로(The Sero)’ 2대를 통해 디지털 작품을 전시하고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로 발행된 디지털 아트를 판매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모델이 코엑스에서 열리는 '코엑스 윈터 갤러리 2021'에서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전시되는 디지털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전시회 방문자들은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현대 한국 화단을 대표하는 이세현, 성립, 문소현, 장세희 등 국내 유명 디지털 아티스트 24명의 생동감 넘치는 작품 50점을 선명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주로 활용된 삼성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액자 형태의 베젤 디자인을 구현함으로써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전시에서 더 프레임을 비롯한 삼성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훌륭한 예술 작품을 고객들에게 생생히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NFT 디지털 아트 시장에서 삼성의 라이프스타일 TV가 디지털 캔버스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더 프레임을 출시한 이후, 디지털 기반의 아티스트, NFT 아트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왔다. 6월에는 세계적 경매 회사 ‘소더비’의 첫 NFT 디지털 아트 경매에 공식 파트너사로 참여하기도 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