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어 5G 중간요금제 내놓은 KT, 30GB 용량에 6.1만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1 15:01
KT가 SK텔레콤에 이어 5G 중간요금제를 선보였다. 월 제공 데이터 용량은 SK텔레콤보다 6GB 더 많지만, 사용료는 2000원 비싸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에 5G 중간 요금제 ‘5G 슬림플러스’를 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월 6만 1000원에 30GB 데이터를 제공한다. 출시일은 23일이다.

KT 5G 중간요금제 상세 내용 표./ KT
KT는 첫 5G 중간요금제에 이어 9월 4만 4000원에 30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언택트 요금제 ‘5G 다이렉트 44’를 추가로 내놓는다. 다이렉트 상품은 이용자가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KT다이렉트(KT Shop 내 온라인 직영몰)에서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두 요금제 모두 기본 제공 데이터 소진 후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이달 5일 출시한 5만9000원에 24GB를 제공하는 요금제와 비교를 피할 수 없게 됐다. KT 상품의 가격은 2000원 비싸지만, 6GB의 데이터를 더 제공한다. 1GB 사용료로 비교해보면, SK텔레콤은 2458원이고 KT는 2033원이다.

구강본 KT 고객사업본부장은 "고객들의 이용 패턴과 혜택을 고려한 서비스 출시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