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4G와 5G 결합 5.23Gbps 속도 구현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04 10:27
삼성전자가 28기가헤르츠(㎓) 대역 5G 기지국과 4G 롱텀에볼루션(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로 업계 최고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다.

아이클릭아트
삼성전자는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 2.1㎓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S20 플러스(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활용해 5.23기가비피에스(Gbps)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4기가바이트(GB) 용량의 풀HD 영화 1편을 약 6초만에 다운로드받을 수 있는 속도다.

이번 시연은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다. 기존에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더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확인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사용자는 5G 서비스 초기 제한적인 커버리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의 5G 기록을 달성하면서 인프라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 한계에 도전해 세계 사용자가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가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