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현실과 디지털세계 연결하는 아크버스 글로벌 도전

이은주 기자
입력 2021.12.01 14:53
네이버랩스가 1일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구성하는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을 소개했다. 또 소프트뱅크와 협력하는 등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도 공개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아크버스를 설명하고 있다. / 네이버 제공
아크버스는 네이버랩스가 연구해 온 인공지능(AI)·로봇·클라우드·디지털트윈·5세대(5G)·자율주행·증강현실(AR) 등의 기술을 융합해 현실과 디지털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다. 디지털트윈을 기반으로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상호 연동하고 이용자에게 통합된 하나의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는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는 네이버의 의지를 담았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니다"라며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 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자에게 공간의 격차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석 대표는 이날 아크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네이버랩스는 현재 소프트뱅크와 일본에서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어라이크는 네이버랩스가 독자 개발한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이다.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는 "네이버랩스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 대표는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가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되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