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베멘토 한·모·금] 현대차 총체적 난국...극복해 낼 수 있을까요?

입력 2018.12.27 10:20

IT조선은 중·강소기업 분석기업 ‘우베멘토(Ouvertmento)’와 함께 영상 기획 ‘한·모·금(한번에 모아보는 금융시장)’을 제작합니다. 한·모·금은 금융시장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주식 등 중·강소기업 투자분석 콘텐츠를 통해 현명한 투자 문화를 이끌겠습니다. [편집자주]

현대자동차그룹에 대한 설왕설래가 그치지 않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을 둘러싼 갈등, 주변 환경을 토대로 판단해볼까요?


. / 우베멘토 로고
현대자동차그룹은 공정위가 지적한 순환출자(대기업 집단에 소속된 계열사끼리 자본을 상호 출자, 지배구조를 굳히고 자본도 늘리는 행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배구조 개편안을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주요 주주인 헤지펀드 엘리엇이 이 안을 반대합니다.

엘리엇은 이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동주의 펀드로 유명합니다. 실제로 엘리엇은 자사주를 매입하라며 서한을 보내고 기관투자가를 유인하는 등 현대자동차그룹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우베멘토 한·모·금] 현대차 총체적 난국...극복해 낼 수 있을까요? 영상. / 제작·편집 우베멘토
서울 강남구 삼성동 구 한전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산 것과 관련해서는 그 금액을 R&D 혹은 인수합병에 투자했어야 한다는 주주들의 비난이 빗발쳤습니다.

공교롭게도, 현대자동차그룹이 구 한전 부지를 산 2014년 9월 이후 현대차 주가는 곤두박질칩니다. 한때 27만원을 넘던 현대차 주가는 26일 기준으로 12만원선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물론 현대자동차그룹에 긍정적인 신호도 있습니다. 그랜저와 팰리세이드 등 신차의 높은 인기, 내수 판매량 최다(IT조선 12월 18일 06시 ‘현대차 '위기' 넘나?…올해 내수 판매 최다 기록할 듯’ 기사 참조)를 근거로 한 현대자동차그룹 ‘반등설’도 나오고 있습니다.

※ 외부필자의 원고 및 영상은 IT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현대차가 GBC에 수십 조를 쏟아붓는 이유" 노한호 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