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총괄 "비트코인, 화폐보다 금에 가까워"

입력 2019.11.07 11:36 | 수정 2019.11.07 13:59

데이비드 마커스 페이스북 리브라 총괄이 비트코인을 화폐보다는 금에 가깝다고 언급했다. 리브라는 페이스북 암호화폐(가상화폐) 프로젝트다.

6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마커스 총괄은 뉴욕타임스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니다"라며 "거래하기에는 가격 변동성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트코인이 규제되지 않는 주요 원인은 거래 수단으로서 인정되지 않기 때문"이라며 "금처럼 투자처로 활용될 수는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마커스 총괄은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을 강조하며 비트코인과 리브라를 비교했다. 그는 "사람들은 결제를 위해 비트코인을 활용하지는 않는다"며 "비트코인은 (결제 외) 완벽히 다른 목적의 암호화폐다"라고 말했다. 비트코인과 달리 리브라는 각국 통화와 연결돼 가격 변동성이 거의 없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또 리브라가 각 국가 반발을 예견했다며 과거로 돌아가면 리브라가 새로운 통화가 될 수 있다는 발언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후회하기도 했다. 그는 "리브라가 새로운 통화가 될 수 있다는 그 어떤 암시도 피했을 것이다"라면서 "리브라는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하며 책임감 그 자체라고 생각하며 이를 통한 혁신을 꽤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페이스북은 리브라와 칼리브라 월렛을 통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려는 기업이다"라며 "비트코인과 달리 리브라는 미국 달러 및 유로와 같은 통화와 연결되기 때문에 가격 변동없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