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세단의 끝"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라인업 강화

입력 2020.05.22 17:21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020년형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매틱 에디션과 S 650 풀만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MATIC 에디션은 2020년형으로만 판매되는 한정판이다. 기존에 없던 내외장 색상과 디지뇨 레더 패키지 등 새로운 선택지가 준비됐다. 색상과 제품구성에 따라 모나코, 뉴욕, 마이바흐 라운지, 로데오 드라이브 로스엔젤레스 등 네가지 에디션으로 제공된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은 파티션 스크린 너머 마주보는 좌석 형태를 갖춘 리무진이다. 각국 정상 및 고위층 등의 이동을 책임지는 최고급 쇼퍼 드리븐 리무진이다. 길이 6.5m에 달하는 압도적 크기, 전동식 도어와 뒷좌석 전용 프론트 뷰 카메라 등 뒷좌석 탑승객을 위한 다양한 고급 편의품목이 눈에 띈다.

격은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60 4매틱 모나코 5인승 2억8460만원, 뉴욕 5인승 2억8960만원, 모나코 4인승 2억9060만원, 뉴욕 4인승·마이바흐 라운지 4인승·로데오 드라이브 로스앤젤레스 4인승 각각 2억9560만원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50 풀만은 9억3560만원이며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