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배 빠른 차세대와이파이 실외서도 이용 가능

입력 2020.10.15 13:52 | 수정 2020.10.15 14:48

세계최초 기기 간 연결 허용
중소기업 실증 지원

6㎓ 대역을 이용한 5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시대가 열린다. 6㎓ 대역은 기존 와이파이보다 더 넓은 채널폭과 많은 채널 수를 통해 5세대(5G) 이동통신 수준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기존 와이파이6 대비 5배 빠른 속도를 지원해 ‘5G 와이파이’로 불린다.

현재 와이파이와 6㎓ 와이파이 비교 /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 대역(5925∼7125㎒, 1.2㎓ 폭)을 차세대 와이파이 등으로 이용할 수 있는 광대역 비면허 통신용 주파수로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6월 관련 기술기준에 대한 행정예고를 한 후 의견수렴과 주파수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했다.

와이파이 주파수 공급은 16년 만이다. 6㎓ 대역을 이용한 와이파이 공급은 미국에 이어 전 세계 두번째다. 하지만 실외 활용도 허용한다는 점에서 미국보다 활성화가 앞설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용조건은 실내에서는 6㎓ 대역 전체를 250㎽ 이하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통신의 도로에 해당하는 대역폭을 확장함에 따라 대형카페·학교·역사 등 공공장소나 실내 인구밀집 구역에서 ‘와이파이 먹통’으로 불리는 통신성능 열화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

테더링과 같은 기기 간 연결은 6㎓ 대역 하위 520㎒(5925∼6445㎒)에 한정해 실내외 구분 없이 이용가능하다. 기기 간 연결 허용은 세계 최초다.

과기정통부는 주파수 공급뿐 아니라 6㎓ 대역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2021년, 차세대 와이파이 실증사업과 중소기업 상용화 지원을 추진한다. 5G급 통신 성능, 인구밀집 지역에서 성능 열화 해소 등 차세대 와이파이의 강점을 부각할 수 있는 대표 실증사례를 확보하면서 실증 참여 중소기업의 기술 확보와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와이파이 관련 장비제조 중소기업에 전파인증 비용을 보조해 기업들의 조기 상용화와 시장진입을 도모할 예정이다.

오용수 전파정책국장은 "6㎓ 대역을 이용한 차세대 와이파이는 5세대(5G) 이동통신 통신과 결합·보조해 혁신적 서비스를 촉진하고 5G 이동통신 설비 투자비용을 절감해 국민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통신비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2021년부터 추진하는 실증사업의 결과 등과 연계해 추가 규제 완화 검토 등 주파수 활용 여건의 지속적인 개선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