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과기정통부, 다크웹 해킹 추정 아파트 현장 조사

입력 2021.11.24 16:40 | 수정 2021.11.24 18:09

IT조선은 15일 해커가 한국 아파트 가정 내 월패드를 해킹한 후 수집 영상을 판매한다고 단독 보도했다. 월패드는 가정 내에서 IoT 기기를 컨트롤하거나 외부 방문자 등을 확인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스마트 패널이다. 해커는 월패드에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개인의 사생활을 촬영한 후 이를 판매한다. 해당 내용을 확인한 과기정통부는 부랴부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하지만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출 영상의 소스가 되는 아파트 단지 이름과 주소 등이 담긴 리스트가 퍼질 대로 퍼졌다. 국민적 불안감이 상당 수준이다. 가정 내 월패드를 통한 해킹이 맞는지 직접 확인해달라는 민원도 잇달아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 청사 내부 / IT조선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고가 접수된 아파트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접수된 신고 건수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과기정통부 사이버침해과 한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신고가 들어오기 시작해 일부 아파트는 현장에 나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며 "월패드 제조사의 문제인지 운영 상의 문제인지에 대해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사가 다양하기 때문에 분석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며 "보안 가이드라인 준수와 월패드 제품 보안 인증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조사한 케이스를 유형화해 보고서를 낼 계획이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월패드 제조사에도 카메라가 탑재된 신형 월패드에 대해선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해달라고 공지를 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월패드 주요 업체 중 한 곳인 코맥스 제품 외에도 다양한 월패드 제품들을 조사 중이다.

해당 조사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 산하기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역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KISA 관계자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리스트를 비롯해 다크웹 정보를 최대한 수집해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며 "해커가 허위정보를 섞어 리스트를 만드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정보의 진위를 확인하는 데도 시간이 걸리고 있으며, 직접 피해 신고를 한 경우와 진위 여부를 확인해 섭외를 하는 방법을 동시에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 설치 및 기술기준’ 개정에도 속도를 낸다. 해당 고시에는 홈 네트워크 보안 규정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안전기획과 관계자는 "국토부와 산업부 등 3개 부처 협의가 거의 마무리됐으며, 이르면 이번 주 내에 행정예고를 할 예정이다"며 "보안 요구 사항을 충족하도록 하는 규정과, 망 분리는 개념이 모호하다는 업계 의견을 반영해 해당 내용을 구체화했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