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SKT AI 반도체, 글로벌 시장 노크

입력 2022.01.02 13:12 | 수정 2022.01.02 13:54

SK텔레콤이 5일(현지시각)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넷-제로(Net-zero) 시대 그린 ICT 기술을 선보인다.

친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Social), 지배구조 투명성(Governance)으로 대표되는 ESG 경영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이슈다. SK 그룹은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톤)의 1%에 해당하는 2억톤의 탄소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SKT는 혁신적인 그린 ICT 기술을 활용해 탄소 감축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SKT의 CES 2022 부스 모습 / SKT
SKT는 SK주식회사,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E&S, SK에코플랜트 등과 함께 '2030 SK 넷-제로(Net-Zero) 약속 선언'을 주제로 센트럴 홀(Central hall)에 920㎡ 규모의 공동 전시 부스를 꾸려 SKT의 그린 ICT 기술을 소개한다.

저전력 AI 반도체, 싱글랜 등 기존 대비 전력 사용량 대폭 줄인 그린 ICT 기술 선봬

SKT는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세계 최고 수준의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을 선보인다. AI 반도체는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 저전력으로 실행하는 비메모리 반도체로 인공지능의 핵심 두뇌에 해당한다.

인공지능 서비스가 생활과 산업 전반에 빠르게 확대되면서 AI 데이터센터의 규모도 연일 증가하고 있다. 기존 AI 데이터센터는 그래픽 정보 처리를 위해 개발된 GPU를 사용하고 있는데 전력 사용량이 크기 때문에 환경 오염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SKT는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동시 다발적 데이터 처리에 특화된 설계를 통해 초고속, 저전력 AI 반도체 ‘사피온’을 선보인다. '사피온'은 기존 GPU 대비 전력 사용량이 80%에 불과해 환경 친화적이다. 동시에 딥러닝 연산 속도는 기존 GPU 대비 1.5배 빠르고 가격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SKT는 3G와 LTE 네트워크 장비를 통합 및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을 통해 기존 대비 전력 사용량을 약 53% 절감하는 '싱글랜(Single Radio Access Network)' 기술도 소개한다.

SKT는 ‘싱글랜’ 기술을 통해 국내 통신분야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SKT는 2020년 서울시 포함 전국 78개시에 위치한 기지국과 중계기에 적용을 완료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1만 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다.

1만톤은 2019년 서울 전력사용량 통계를 기준으로 서울 시내 약 7,600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한다.

메타버스, AI 기반 다회용 컵 반납기 등 통한 탄소 발생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실천 방법’도 소개

SKT는 ▲메타버스 ▲다회용 컵 순환 시스템 ▲최적 경로 내비게이션 등 일상 속에서 탄소 발생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ICT 서비스를 소개하며 저탄소 사회로 나아가는 경험도 선사한다.

SKT는 저탄소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를 소개한다. '이프랜드'는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다. 회의, 발표, 출장 등 탄소 발생을 유발하는 오프라인 활동을 가상 세계에서 손쉽게 대체할 수 있게 돕는다.

'이프랜드'는 컨퍼런스홀, 야외 무대, 루프탑 등 다양한 가상공간을 제공하며 가상공간 내에서 문서(PDF)와 영상(MP4) 등을 공유할 수 있는 등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구축했다. 동시에 130명이 접속 가능해 대규모 행사 진행에도 무리가 없다.

실제로 '이프랜드'는 외교부의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D-100 기념행사와 같은 컨퍼런스부터 K팝 스타들의 공연을 담은 엔터테인먼트까지 다양한 오프라인 활동을 가상세계로 옮겨와 사용자들에게 친환경적이면서도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SKT는 일회용컵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 컵 사용 문화를 확산하는 '해피 해빗' 프로그램도 소개한다. '해피 해빗'은 커피전문점이 다회용 컵을 통해 음료를 제공하면 소비자가 비전 AI 기술이 적용된 지정 다회용 컵을 회수하는 ICT 기반 무인 반납기에 컵을 반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반납된 컵은 전문 업체를 통해 소독, 세척, 살균 등의 과정을 거쳐 재활용된다.

SKT는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중구, 종로구 지역 커피전문점 20여곳에서 '해피 해빗'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3개월 동안 120만개 이상의 일회용 컵 사용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SKT는 제주에서도 스타벅스 전체 매장에 다회용컵을 적용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을 시행 중으로 연간 약 63만개의 일회용 플라스틱컵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SKT의 주요 ESG 현황 안내표 / SKT
탄소 저감 방안 중 하나로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티맵'의 운전습관도 전시한다. 운전습관 서비스는 과속·급가속·급감속 등 주행 데이터 분석을 통해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수준을 점수로 환산해 제공하고 있다. 환산된 점수를 보험료 할인 등 경제적 혜택과 연동함으로써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운전을 유도한다.

TMAP의 실시간 교통정보 기반의 최소시간 경로 안내, 운전습관으로 인한 연료 소비 감소 등으로 저감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2020년 102만톤(t)으로, 2025년 156만톤, 2030년 262만톤 수준까지 확대하는 게 목표다.

SKT는 "이번 CES에서는 그린 ICT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첨단 기술과 함께 일상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며 "SKT는 넷제로 시대의 대한민국 대표 그린 ICT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2] 퀄컴 만난 박정호, 반도체·5G 협력 의지 다져 김평화 기자
[CES 2022] 현대차 찾은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퍼스널 모빌리티 흥미롭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포토] 나 어때요? 미래차 경쟁 장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최종 미션 기념품 ‘핫도그’를 향한 SK의 친환경 여정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솔리드파워와 '930㎞ 주행' 전고체 배터리 만든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메타버스 가상 공장 구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부스에서 모두가 폰만 쳐다본 이유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레노버, 하이브리드 라이프스타일 위한 PC솔루션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HP, 하이브리드 업무·협업 특화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장동현 SK 부회장 “신규 투자, 4대 핵심사업 위주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실버라도 EV 공개한 GM, 포드 F-150 라이트닝에 맞불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스텔란티스 전기 컨셉카 공개·소니는 전기차 진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방문한 박정호 "대한민국 ICT 경쟁력 키우자" 김평화 기자
[CES 2022] ‘미래먹거리 뭐 있나’…개막일부터 각사 CEO 부스 탐색전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수소부터 로봇까지…두산, 미래기술 선봬 조성우 기자
[CES 2022] 소니, VR 기반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 VR2’ 발표 임국정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대형 M&A, 조만간 좋은 소식 나올 것”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김평화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LGD와 OLED 동맹 가능성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조성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빈공간 ‘뻥뻥', 주요 車기업 불참 실감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작년 국내 가전 매출 80%, 비스포크로 달성”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포토] CES에 가도 스타벅스는 못 참지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악수 거절하려면 빨간 스티커 붙이세요”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년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CES 2022 개막…2200개 기업 열전 대장정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엔비디아, 게이머·크리에이터 위한 RTX 신제품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OLED 없었던 비밀의 문…삼성 퍼스트룩 주인공은 '더 프리스타일'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인텔 12세대 노트북·데스크톱 CPU 신제품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배우러 왔다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열린 자세로 글로벌 협력 추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코웨이 스마트케어 에어매트리스 첫 선 이진 기자
[CES 2022] 이틀간 리허설만 10번…한종희 부회장 CES 성공 데뷔 뒷 이야기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AMD, 차세대 CPU·CPU로 ‘PC혁신’ 이어간다 최용석 기자
[CES 2022] 완성차 SW솔루션 공략 퀄컴, 자신감 원천은 개방성·확장성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맞춤형 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 미래 만들자”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가상-현실 경계 허문다 조성우 기자
[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퀄컴, MS와 손잡고 차세대 AR칩 개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외계인 소행?…삼성D, 두번 접는 폴더블·미끄러지는 OLED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공개’한 QD디스플레이, 삼성전자는 ‘비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차원 다른 밝기 ‘QD디스플레이’ 최초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호텔 이상의 경험”…억소리 나는 갤S21FE 공개 ‘얼리전트 스타디움’ 대관료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갤럭시S21FE, 팬심 담아 성능 ‘업’·가격 ‘그대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LG전자, 올레드 TV에 NFT 플랫폼 탑재한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만도 브레이크 시스템 CES혁신상 받아 조성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강화된 스마트홈·갤럭시 S21 FE 5G 선봬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 최고 화질 TV '올레드 에보' 42~97인치로 확장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라스베이거스 불참 웨이모의 로보택시, 샌프란시스코서 조우 샌프란시스코=이민우 기자
[CES 2022] 240㎐ 응답률에 고품질 셀피…삼성, 갓성비폰 '갤럭시 S21 FE'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손님이 돌아왔다'…오미크론 긴장 속 들뜬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 NFT 탑재 마이크로LED·QLED로 '맞춤 스크린' 시대 활짝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연간 탄소 1100만톤 줄이는 핵심기술 공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