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대형 M&A, 조만간 좋은 소식 나올 것”

입력 2022.01.06 11:09 | 수정 2022.01.06 16:04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이 대형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 긍정적 의중을 드러냈다. 자신이 총괄하는 세트 부문에서 중단기적으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종희 부회장은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삼성전자 CES 2022 기자 간담회에서 "M&A가 최우선은 아니지만 세트에서 단기나 중장기로 보는 것이 있다"며 "어느 것이 먼저일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조직이 바뀐지 얼마되지 않아 구체화 하기 어렵지만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움직이고 있고, 혼자 걷는 것 보다 M&A가 나은 선택이라면 그렇게 하겠다"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노태문 사장(MX사업부장),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 이재승 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 / 삼성전자
"디지털 조직 ‘CXME’가 DX 부문 혁신 리딩"

한 부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세트 사업을 DX(Device eXperience) 부문으로 통합한 배경과 향후 사업 비전을 밝혔다. 간담회에는 노태문 사장(MX사업부장)과 이재승 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을 비롯한 DX부문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그간 혁신 기술을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왔으며, 그 결과 연간 5억대의 기기가 세계에 판매돼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고객들의 일상에 스며 들어 있다"며 "이제 통합된 DX 부문 체제로 한 단계 더 도약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DX 부문 전반 혁신을 리딩하는 디지털 조직으로 내부에 CXME(customer experience multi device experience)를 만들었다"며 "지켜봐주시면 저희들이 진행하는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는 걸 알 정도로 움직이겠다"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차별화된 고객 경험 창출을 위한 주요 실천 방향을 소개했다. ▲삼성전자의 강점인 광범위한 제품·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한 고객 중심의 경계 없는 혁신 ▲AI· 빅데이터·로봇 등 미래 핵심 기술과 친환경 기술 개발 ▲다양한 분야와의 개방적 협업과 신사업 발굴을 위한 과감한 시도 등이다.

2022년 DX 부문 주요 사업 방향으로 ▲글로벌 TV 시장에서 초격차 유지 ▲비스포크 가전의 글로벌 확산과 스마트홈 경험 제공 ▲폴더블 성공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과 갤럭시 에코시스템 강화 등을 꼽았다.

글로벌 TV 시장에서 초격차 유지…프리미엄 시장 다변화, 맞춤형 스크린 전략 강화

한종희 부회장은 영상디스플레이 사업에 대해 "삼성 TV는 2021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16년 연속 1위를 달성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지만,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프리미엄 시장 다변화를 추진하고, 삼성전자의 다양한 스크린이 고객 경험의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현존 최고의 디스플레이인 ‘마이크로 LED’와 프리미엄 TV의 대표주자인 ‘QLED’의 투트랙을 유지하면서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를 실현해줄 다양한 폼팩터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마이크로 LED는 110인치에서 89인치까지 라인업을 확대하고, 네오 QLED등 스마트 TV에 탑재된 스마트 허브 기능을 강화해 화질, 사운드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이 집안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MZ 세대를 겨냥한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과 같은 신제품을 도입해 라이프스타일 제품 시장을 매년 두 배씩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비스포크’ 가전 글로벌 확산과 스마트홈 경험 강화

한 부회장은 생활가전 사업과 관련,"비스포크 가전을 통해 시장 패러다임을 바꾸는 성과를 거뒀고, 고객들에 대한 락인(Lock-in) 효과도 컸다"면서 "올해는 가전 제품들을 더 잘 연결하고 사용자 맞춤형으로 제어해 기능 뿐만 아니라 사용 경험까지 나에게 맞춰 디자인하는 단계로 진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비스포크’가전을 냉장고 등 주방 가전 뿐만 아니라 가전 전 제품으로 확대하면서 ‘비스포크 홈’을 론칭하고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섰다.

올해는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도 한국에서와 같은 성공사례를 만들고, 한국 시장에서는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CES 2022에서 가전 제품을 개인별로 맞춰주고 연결해주는 통합 홈 컨트롤러인 ‘홈허브’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2022년형 스마트 TV, 스마트 모니터,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IoT’ 허브를 탑재해 다양한 스크린을 통해 스마트 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들의 연결 경험을 강화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폴더블 기반 프리미엄 리더십, 고객 경험 중심 갤럭시 에코시스템 강화

삼성전자는 2021년 하드웨어적 혁신 뿐만 아니라 폴더블에 최적화된 사용 경험 발굴과 에코시스템 확대로 폴더블 대중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어 고객 경험 강화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로 사업부 명칭을 MX(Mobile eXperience)로 변경했다.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올해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는 동시에 폴더블의 대중화를 넘어 대세화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계 리더로서 개방적 파트너십으로 스마트폰 뿐 아니라 다양한 모바일 기기간 고도화된 연결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며 "사회와 지구에 기여하는 확대된 갤럭시 경험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 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2] 퀄컴 만난 박정호, 반도체·5G 협력 의지 다져 김평화 기자
[CES 2022] 현대차 찾은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퍼스널 모빌리티 흥미롭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포토] 나 어때요? 미래차 경쟁 장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최종 미션 기념품 ‘핫도그’를 향한 SK의 친환경 여정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솔리드파워와 '930㎞ 주행' 전고체 배터리 만든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메타버스 가상 공장 구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부스에서 모두가 폰만 쳐다본 이유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레노버, 하이브리드 라이프스타일 위한 PC솔루션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HP, 하이브리드 업무·협업 특화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장동현 SK 부회장 “신규 투자, 4대 핵심사업 위주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실버라도 EV 공개한 GM, 포드 F-150 라이트닝에 맞불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스텔란티스 전기 컨셉카 공개·소니는 전기차 진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방문한 박정호 "대한민국 ICT 경쟁력 키우자" 김평화 기자
[CES 2022] ‘미래먹거리 뭐 있나’…개막일부터 각사 CEO 부스 탐색전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수소부터 로봇까지…두산, 미래기술 선봬 조성우 기자
[CES 2022] 소니, VR 기반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 VR2’ 발표 임국정 기자
[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김평화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LGD와 OLED 동맹 가능성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조성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빈공간 ‘뻥뻥', 주요 車기업 불참 실감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작년 국내 가전 매출 80%, 비스포크로 달성”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포토] CES에 가도 스타벅스는 못 참지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악수 거절하려면 빨간 스티커 붙이세요”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년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CES 2022 개막…2200개 기업 열전 대장정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엔비디아, 게이머·크리에이터 위한 RTX 신제품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OLED 없었던 비밀의 문…삼성 퍼스트룩 주인공은 '더 프리스타일'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인텔 12세대 노트북·데스크톱 CPU 신제품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배우러 왔다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열린 자세로 글로벌 협력 추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코웨이 스마트케어 에어매트리스 첫 선 이진 기자
[CES 2022] 이틀간 리허설만 10번…한종희 부회장 CES 성공 데뷔 뒷 이야기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AMD, 차세대 CPU·CPU로 ‘PC혁신’ 이어간다 최용석 기자
[CES 2022] 완성차 SW솔루션 공략 퀄컴, 자신감 원천은 개방성·확장성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맞춤형 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 미래 만들자”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가상-현실 경계 허문다 조성우 기자
[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퀄컴, MS와 손잡고 차세대 AR칩 개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외계인 소행?…삼성D, 두번 접는 폴더블·미끄러지는 OLED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공개’한 QD디스플레이, 삼성전자는 ‘비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차원 다른 밝기 ‘QD디스플레이’ 최초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호텔 이상의 경험”…억소리 나는 갤S21FE 공개 ‘얼리전트 스타디움’ 대관료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갤럭시S21FE, 팬심 담아 성능 ‘업’·가격 ‘그대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LG전자, 올레드 TV에 NFT 플랫폼 탑재한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만도 브레이크 시스템 CES혁신상 받아 조성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강화된 스마트홈·갤럭시 S21 FE 5G 선봬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 최고 화질 TV '올레드 에보' 42~97인치로 확장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라스베이거스 불참 웨이모의 로보택시, 샌프란시스코서 조우 샌프란시스코=이민우 기자
[CES 2022] 240㎐ 응답률에 고품질 셀피…삼성, 갓성비폰 '갤럭시 S21 FE'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손님이 돌아왔다'…오미크론 긴장 속 들뜬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T AI 반도체, 글로벌 시장 노크 이진 기자
[CES 2022] 삼성, NFT 탑재 마이크로LED·QLED로 '맞춤 스크린' 시대 활짝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연간 탄소 1100만톤 줄이는 핵심기술 공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