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訪美 박정호·하현회, 5G 기반 모빌리티에 '주목'

입력 2020.01.06 15:15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맞춘 이통사의 역할 강화에 나선다. 이들은 7일(현지시각)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2020에 참가해 5G 기반 모빌리티 사업영역 확대 전략을 공개한다. 모빌리티 분야에서 차세대 기술 소개는 물론, 글로벌 기업과 협력 모델을 발표할 예정이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로 대표되는 5G는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에서 눈부신 변화를 일으킨다. 기존에 볼 수 없는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가 쏟아져 나온다. 향후 차세대 디바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TV·자동차와 연결돼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이 CES2019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과 '디지털 콕핏 2019'를 체험하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CES 2020 전시 부스에서 ▲통합 IVI ▲HD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등 다양한 모빌리티 기술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통합 IVI는 이용자들이 차량 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SK텔레콤의 통합 차량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을 비롯, 인공지능 누구, 음원 서비스 플로, OTT 서비스 웨이브, 주차 서비스 T맵주차 등 서비스를 통합IVI를 통해 구현했다.

HD 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는 차량 운행 중 차선, 신호등, 교통상황 등의 교통 정보를 감지해 기존 HD맵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의 두뇌와 다름없는 HD맵의 최신성을 유지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미래 자율주행차 구현에 핵심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1550㎚ 파장 레이저 모듈 ▲단일 광자 수신기 등 양자 센싱 기술 ▲초소형 정밀기계 기술(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이 결합된 라이다 시제품이다. 이 제품은 각종 핵심 기술 결합으로 악천후 상황이나 500m 원거리에서도 물체를 구별해 자율주행에 반드시 필요한 센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9에서 LG전자 부스를 방문해 신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부회장은 앞서 열린 CES2019에 참석해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와 연계하는 구체적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의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세심하게 살핀 바 있다.

그는 CES2020에서도 전사적으로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점검하면서 글로벌 기업과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5G와 자율주행차를 접목할 수 있는 사업을 구체화해 5G 수익 모델로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다.

하 부회장은 LG전자, 삼성전자 등 주요 제조사와 5G 디바이스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AI와 IoT, 5G 기반의 플랫폼 기반 서비스 확대 및 고도화, 빅데이터가 접목된 스마트 서비스도 살핀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인텔 등과는 자율주행 및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를 점검한다. 하 부회장은 커넥티드카와 연계하는 이통사의 사업모델 점검과 협력을 위해 자율주행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도 방문한다. 국내외 기업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도 관심있게 살펴본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한 운영방식과 서비스 혁신이 5G시대의 차별화 된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수단이 될 것이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과 협력도 활발히 추진해 본원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0] 파나소닉 "실감 미디어·모바일·HE로 새 경험 제시…이어폰·카메라 신제품도" 차주경 기자
[CES 2020] LG전자, 고객을 위한 'AI발전단계' 제시 김준배 기자
[CES 2020] 삼성·LG TV, 올해 '베젤리스 vs 롤러블' 대격돌 김준배 기자
[CES 2020] 라이프스타일 혁신 불러올 헬스케어 신제품 대거 공개돼 김연지 기자
[CES 2020] "당신의 일상을 스마트하게"… P&G, 혁신 더한 생활제품 선봬 김평화 기자
[CES 2020] LG전자 2020년형 올레드 TV…벽 밀착형·AI프로세서에 콘텐츠까지 차주경 기자
[CES 2020] 바디프랜드, 의료기기 안마의자 '팬텀 메디컬' 비롯한 혁신 제품 공개 차주경 기자
[CES 2020] 엑스페리, 홈 엔터테인먼트·자동차 모니터링 솔루션 대거 전시 차주경 기자
드론·AI카메라·짐벌 한 몸에… 파워비전 파워에그X 차주경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마이크로LED·8K QLED·더 세로로 새로운 콘텐츠 경험 전달" 차주경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생활 바꿀 커넥티드리빙·프리즘 가전·8K TV와 5G 전개" 차주경 기자
[CES 2020] LG전자 시그니처·올레드·듀얼스크린·생활가전 등 혁신 기술 자랑 차주경 기자
[CES 2020] 7일 개막 세계 최대 가전쇼 4대 키워드 'M·A·D·5' CES특별취재팀
[CES 2020] ‘완충시 458㎞ 주행’ 바이톤 엠바이트, 테슬라 추월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20] 삼성, AI로 TV 화질·사운드 품격 높였다 김준배 기자
[CES 2020] LG전자, AI로 승부… 엘레멘트 AI와 손잡아 김준배 기자
[CES 2020] 달라진 블록체인·암호화폐 위상 김연지 기자
[CES 2020 기고] CES에서 무엇을 볼 것인가 장동인 AIBB LAB 대표
[CES 2020] 韓 기업 390곳 참가, 美·中 이어 3위 규모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