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불가리 전시회 빛낸 LG 올레드 100대

입력 2021.07.20 10:17

LG전자가 명품 보석 브랜드 불가리와 함께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 마케팅에 나섰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불가리가 개최하는 '불가리 컬러(BVLGARI COLORS)' 전시회에 올레드 사이니지, 투명 올레드 디스플레이 등 올레드 디스플레이 100대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LG 올레드 사이니지 20대를 이어 붙여 전시장 입구에 설치한 올레드 비디오월의 모습 / LG전자
전시회에 설치한 올레드 전시존은 LG전자가 진행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LG전자는 LCD와 차별화되는 자발광 올레드의 강점을 표현하기 위해 예술 분야 협업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16대를 이어붙인 물결 형상 조형물을 비롯해 올레드 사이니지 20대를 붙여 만든 대형 비디오월, 올레드 디스플레이 미디어아트 등을 설치했다.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혁신 기술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앞세운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LG 올레드 TV를 '최고 TV'를 넘어 '모두가 선망하는 TV'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