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아르헨티나 염호 기반 리튬 사업 속도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1.12.16 10:49
포스코그룹이 아르헨티나 염호(ℓ당 무기염류량이 500㎎이상인 호수)를 기반으로 수산화리튬 상용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의 염수리튬을 통해 수산화리튬을 상용화 생산하는 투자사업이 이사회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생산 데모플랜트 공장 및 염수저장시설 / 포스코
이에 따라 포스코는 2022년 상반기 아르헨티나에 연산 2만5000톤 규모의 생산공장 건설에 착공한다.

2024년 상반기 준공이 목표다. 추가 2만5000톤의 리튬 생산 능력을 갖춘 2단계 증설 투자도 검토 중이다.

인프라 투자와 운전자금 등을 포함한 총투자비는 8억3000만달러(9500억원) 수준이다.

수산화리튬은 탄산리튬에 비해 전기차용 배터리의 주행거리 향상에 유리해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수산화리튬 2만5000톤은 전기차 6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염수, 광석, 폐배터리 모두에서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됐다.

수산화리튬의 원료는 아르헨티나 염호처럼 물에 용해된 염수리튬과 광산에서 채취하는 광석리튬으로 나뉜다.

포스코는 2010년 리튬 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하고 염수와 광석 모두에서 친환경적으로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포스코의 염수리튬 생산 기술은 타 기술과 비교해 염수와 담수 사용량이 적을뿐 아니라 대부분의 부원료를 공정 중 재활용할 수 있고 생산성도 높다.

포스코는 향후 세계적으로 리튬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2018년 선제적으로 인수한 아르헨티나 염호를 기반으로 상업 생산 준비를 한발 앞서 시작했다.

2020년 염호의 추가 탐사를 통해 인수 당시보다 6배 증가한 1350만톤의 리튬 매장량을 확인했다. 현지 염호 부근에서 데모플랜트를 1년 이상 가동하면서 리튬 생산을 위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상업 생산의 채비를 마쳤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염호 외에도 2018년 호주 광산 개발 기업 필바라 미네랄스사 지분투자를 통해 광석리튬의 안정적인 수급체계를 구축했다. 5월에는 사업 법인 포스코리튬솔루션을 출범시킨 후 2023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전남 광양에 연산 4만3000톤 규모의 광석 기반 수산화리튬 생산 공장 건설을 착공했다.

중국 화유코발트사(社)와 합작해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하고, 폐배터리에서 리튬 등의 이차전지 핵심 소재를 추출하는 리사이클링 공장을 전남 율촌산업단지에 건설 중이다. 이 공장은 2022년 하반기 준공 후 상업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포스코는 광석, 염수, 폐배터리를 기반으로 2025년 연간 11만톤, 2030년까지 22만톤의 리튬 생산 능력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주사 주도로 차세대 전고체배터리 시장을 선점하는 전략을 수립하고, 전고체배터리 소재인 고체전해질 생산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합작해 데모 플랜트를 구축하는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