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청장 "독감 접종, 중단 없다"

김연지 기자
입력 2020.10.22 13:48 수정 2020.10.22 15:16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예방접종 사업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아직 구체적인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정 청장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독감 접종을 중단할 상황이 아니라던 입장에 변화가 없느냐’는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며 이같이 밝혔다.

(왼쪽부터)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국회의사중계
정은경 질병청장은 백신의 안전성이 규명될 때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 "현재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과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다"라며 "사망자와 백신의 인과관계는 사망원인과 관련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신 자체의 문제일 수 있다는 지적에는 강하게 부인했다. 사망자들이 접종받은 백신은 5개 회사가 각각 제조한 만큼 제품의 독성 문제가 아니라는 설명이다. 정 청장은 "전문가들은 제품이나 제품 독성 문제로 인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며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날 접종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진행한 결과, 중증 이상반응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망자가 투여받은 백신과 같은 제조공정·로트번호의 백신을 접종한 뒤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때는 어떻게 하느냐는 다른 의원의 질의에는 "해당 로트번호 백신을 봉인하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역학조사 결과 동일 로트번호에 해당하는 백신 접종자는 없다"며 "아직은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조사반에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 원인 조사와 관련해서는 "동일한 백신을 맞은 대상자를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의무기록 조사나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찾고 인과관계를 검토하겠다"며 "부검까지는 2주 정도 소요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독감 백신을 접종한 사망자는 계속 늘어있다. 현재까지 사망한 사례는 총 17명이다. 질병관리청의 전날 발표(9명) 이후 경북 안동, 대전, 경북 성주, 경남 창원 등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나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