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일자리 지원에 1327억 추경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02 14:24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2021년 1차 추경을 통해 1327억원의 예산을 증액한다. 증액분은 데이터, 디지털 전환 사업 분야 긴급 일자리 지원에 사용된다.

과기정통부의 2021년도 1차 추경 편성 사업 /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른 고용 상황 악화에 긴급 대응하고자 1327억원 늘린 2021년도 1차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2일 밝혔다. 1개 신규 사업과 3개 계속 사업 등 총 4개 사업에서 예산을 증액해 총지출 규모 17조6000억원을 바라본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추경으로 인공지능(AI) 및 바이오 데이터, 디지털 전환,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을 지원해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및 바이오 데이터 관련 일자리 사업에서 본예산 787억원에 150억원을 추가해 총 937억원 예산을 투입한다. ICT 창업 사업은 기존 148억원에 16억원을 추가해 총 164억원 예산으로 지원한다. 디지털 전환 사업은 추경으로 186억원을 신규 편성한다.

데이터 일자리 사업을 위해서는 디지털 경쟁력에 필수인 AI 학습용 데이터 50종을 확대 구축, 개방한다. 국민 참여형 크라우드소싱 방식을 도입해 취업 준비 청년 등 대규모 참여를 이끈다. 바이오 데이터 엔지니어는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채용과 교육 지원에 나선다.

디지털 전환 사업은 전문 강사와 컨설턴트 등의 일자리를 창출해 중소·중견기업 및 비영리 기관 등의 디지털 전환 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총 12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또한, ICT 스타트업 사업을 통해 멘토링과 투자 유치를 통한 창업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