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IT] ‘민영기업' 포스코의 잰걸음… 정치권 개입 말아야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2.23 13:16
포스코그룹이 3월2일 지주사 체제로 전환된다. 포스코그룹은 1월28일 진행된 임시주주총회에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사 체제 전환 안건을 처리했다. 의결권이 있는 주식수 기준 75.6%의 주주가 의결권을 행사했고 출석주주 89.2%의 높은 찬성률로 가결됐다.

이를 통해 포스코그룹은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회사 포스코로 분할된다. 서울에 위치하는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는 그룹의 미래 신사업 발굴과 사업·투자 관리를 전담하게 된다. 또 그룹의 성장 전략을 수립하고 미래 사업을 발굴해 인수·합병 등 신사업을 추진하는 사업 포트폴리오 개발자 역할도 맡게 된다.

사업회사인 포스코는 포항에 본사를 유지하며 철강 사업을 전담한다. 또 친환경 생산 체제 기반 구축, 프리미엄 제품 판매 강화, 해외 투자 확대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특히 사업회사 포스코의 본사인만큼 포항 지역의 생산·세금·고용·투자 등에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 포스코가 신사업 소재지로 지역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약속도 했다.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전환을 통해 친환경 소재기업으로 발돋움함과 동시에 글로벌 철강사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목표를 현실화시키기 위해 신임 사내이사와 사외이사에 이차전지, 신소재 전문가인 친환경미래소재팀장인 유병옥 부사장과 유진녕 전 LG화학 사장을 각각 추천하기도 했다, 또 철강부문장인 김학동 부회장에게는 새롭게 신설된 기타비상무이사 자리를 맡겼다.

민영기업이 성장과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는 당연한 것이다. 그리고 그 시도를 회사의 주인인 주주들에게 묻고 압도적인 찬성을 받았다면 문제가 없는 사안이다. 주인들이 하자고 하는 것을 누가 문제를 삼을 수 있겠는가.

그런데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과 관련한 반대의 목소리가 회사 밖에서, 특히 정치권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TV토론회에서 포스코 지주회사의 서울 설립 반대를 외쳤다. 다른 대선후보들도 심 후보와 비슷한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앞장서서 포스코 지주회사 포항 설립을 주장하고 있으며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등 인근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지원사격에 나섰다. 지역 의회, 종교계까지 나서서 지주회사의 서울 설립 반대를 외치고 있다.

민영기업의 주인들이 내린 결정을 왜 정치권을 중심으로 반발하고 있는지 의아할 뿐이다. 포스코가 민영화된지가 20여년이 지났음에도 왜 정치권에서는 포스코에 외압을 행사하려하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결국 다가오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를 위한 정치적 목적이 깔려있다는 합리적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해당 지역의 표를 얻겠다는 목적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만약 정치인들이 진심으로 포스코 지주회사의 서울행을 막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공약화했겠지만 민영기업 주인들의 결정에 반하는 행동이라는 비판 때문에 그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즉 그들도 포스코 지주회사 서울 설립 반대가 옳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이다.

포스코는 민영기업이다. 주주들이 주인이다. 지주사 서울설립에 따른 지역의 우려를 불식시키고자 납득할 수 있는 청사진까지 제시했다. 본인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기업과 지역의 틈을 더욱 벌리려 하지 말것을 당부한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