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파나소닉 제치고 전기차배터리 점유율 1위

입력 2020.05.07 14:41

LG화학이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 등을 제치고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도 각각 4위와 7위를 기록하며 3사 모두 10위권을 유지했다.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공장/ LG화학
7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 배터리는 1분기 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가운데 27.1%를 차지했다. 기존 1위 파나소닉(25.7%)을 넘어서며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것이다.

SNE리서치는 "LG화학 배터리는 중국산 테슬라 모델3, 아우디 E-트론, 르노 조에 등의 판매 호조로 탑재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SDI도 폭스바겐과 BMW 모델 판매가 순조로웠고, SK이노베이션은 현대·기아차 판매 호조가 약진의 발판이 됐다.

/ SNE리서치
반면 파나소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테슬라 공장 공급 물량이 줄어들며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CATL과 BYD도 코로나19 영향으로 1분기 점유율이 각각 17.4%, 4.9%를 기록했다. BYD의 점유율은 2019년 1분기(15.1%)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국내 배터리 3사 1분기 합계 점유율은 37.5%로 지난해 동기(16.4%)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다만 SNE리서치는 "향후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진출 지역인 미국과 유럽 시장이 타격을 입고 경쟁사들이 포진한 중국 시장이 회복하면 국내 배터리 3사가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