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아웃” 주요국, 서비스 금지 검토… “억울하오”

입력 2020.07.08 10:31

짧은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틱톡 서비스를 금지하는 국가가 빠르게 늘고 있다. 잇따라 제기되는 보안 우려가 원인이다. 틱톡은 15초가량의 짧은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최근 10~2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틱톡 페이스북 계정 갈무리
8일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틱톡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신의 사생활 정보가 중국 공산당 손에 들어가길 원하면 그 앱을 다운로드 받으라"며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으며 중국 앱과 관련해 이를 바로잡기를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일부 정치인들은 틱톡이 중국 공산당이 주도하는 정보수집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강요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호주 역시 틱톡 금지를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호주 언론에 따르면 한 호주 연방 의원은 "틱톡이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 서버에 저장한다는 점을 우려해 상원에서 틱톡 조사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여러 호주 국회의원이 틱톡 사용 금지를 추진하다고 설명했다.

인도는 이미 틱톡을 포함한 중국 앱 사용을 대대적으로 금지했다.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6월 29일(현지시각) "인도 정보기술법 제69A조에 따라 위협의 긴급성을 고려해 중국 앱 59개를 차단하기로 했다"며 "인도의 주권과 안보, 공공질서를 침해했기 때문이다"라고 성명을 밝혔다.

틱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틱톡 측은 "데이터센터는 중국이 아닌 다른 지역에 있다"며 "그 어떤 데이터도 중국법에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히 틱톡은 홍콩 시장에서 자진 출수키로 했다.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따른 우려를 불시니키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블룸버그는 "틱톡이 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른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기 위해 스스로 홍콩 시장 철수라는 카드를 뽑아든 것으로 풀이된다"며 "그동안 중국 정부로부터 독립돼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해 온 틱톡은 이번 조치로 이용자 데이터 공유나 콘텐츠 검열에 대한 정부의 요구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