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후보자 "NST 이사장 공고에 문제 있었다"

입력 2021.05.04 11:21 | 수정 2021.05.04 13:58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부정 취업 의혹 관련 공고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질의 답변에서 "NST 이사장 초빙 공고에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임혜숙 후보자 / 조선DB
박 의원은 이날 인사청문회 질의에서 "NST는 임명 당시 당적이 없어서 문제가 없다는 해명은 거짓 해명이다"며 "당적을 보유한 자를 제한하는 규정은 임명 규정이 아닌 응모 자격이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이에 대해 "NST 응모 당시 의문이 들어 문의를 했지만 임명 시점이 기준이라는 답을 받았다"며 "응모 자격으로 올라간 공고에 문제가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적 보유자를 제한하는 이유는 임명 이후 정치적 중립을 지키게 하기 위함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박영선 인턴기자 0s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