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때문에…SK하이닉스 中 공장 EUV 장비 배치 무산 위기

입력 2021.11.18 10:59 | 수정 2021.11.18 11:06

SK하이닉스가 중국 반도체 공장 첨단화를 위해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 업체 ASML의 최신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를 들이려던 계획이 미국 정부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다.

로이터통신은 18일(현지시각) SK하이닉스가 중국 장쑤성 우시(無錫) 공장에 반도체 초미세공정 핵심인 EUV 장비를 배치하려는 계획이 미국 정부의 제동으로 좌초할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D램 공장 / SK하이닉스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SK하이닉스가 우시 공장에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기업 ASML의 EUV 노광장비를 설치해 반도체 제조 공정의 수율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미국 정부의 반대를 넘을 수 있느냐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해당 관계자가 미 정부의 EUV 장비 중국 반입 허용 여부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중국의 군사력 증대에 첨단장비가 악용될 수 있다며 중국 반입을 막아왔다.

한 당국자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중국군 현대화에 쓰일 수 있는 최첨단 반도체 개발에 미국과 동맹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막는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 공장에서 D램 칩의 절반쯤을 생산 중이다. 이는 세계 D램 생산량의 15%에 달한다.

로이터는 SK하이닉스가 EUV 장비로 공정을 개선하지 않는다면 비용 절감과 생산 속도 개선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SK하이닉스가 수년 내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삼성전자나 미국 마이크론과의 경쟁에서 불리한 입장에 놓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SK하이닉스가 미중 갈등의 또 다른 희생자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SK하이닉스는 이번 보도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피했지만, 우시 공장에서 EUV 공정 도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천 본사에 EUV 도입을 올해 시작했고, 우시 공장에 도입하는 데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며 "우시 공장에서 (EUV 공정을) 문제없이 잘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