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서울대 '메타버스' 연구 맞손… 'XR허브 코리아' 출범

입력 2022.06.29 17:26 | 수정 2022.06.30 08:35

메타(구 페이스북)는 29일 서울대학교와 함께 혼합현실(XR) 기술과 메타버스 정책 관련 연구를 주도하는 ‘XR허브 코리아’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허원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회장, 카렌 테오 메타 아태지역 글로벌비즈니스그룹 부사장, 김진아 메타 한국 대표(예정), 박대성 메타 한국∙일본 공공정책 부사장이 XR허브 코리아 출범 자리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메타
XR허브 코리아는 미래 산업을 이끌 XR 기술과 본격적인 메타버스 시대를 앞두고 준비해야 할 각종 정책 과제 등을 집중 연구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예정이다. 특히 차세대 인터넷으로서 연결과 소통의 방식을 혁신할 메타버스의 경제적 기회와 역량, 공정성, 데이터와 프라이버시, 안전 등에 걸친 포괄적인 영역을 연구한다.

이를 위해 XR허브는 국내외 학계와 다양한 전문가로 이뤄진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한편 주기적인 논의를 펼친다. 또 연구 보고 및 메타버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XR정책 연구 네트워크를 출범시켜 관련 학술활동을 지원한다.

정책연구와 함께 보다 실용적인 솔루션 모색에도 나선다. 창의적 활동을 통해 해법을 공동으로 찾아가는 ‘디자인잼’ 행사를 주관해 XR기술상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이용하는 데 따른 책무를 조명한다.

XR 허브는 또 서울대 중앙도서관에 관련 연구와 체험을 모두 할 수 있는 XR 익스피리언스 센터 (XR Experience Center)를 마련한다. 이 외에도 개발자와 스타트업 등 업계를 대상으로 안전과 웰빙, 프라이버시와 접근성 등을 주제로 획기적인 솔루션 개발을 장려하는 이노베이션 공모전도 개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인재 양성과 콘텐츠 개발 및 기술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는 건강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고학수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교수는 "메타버스의 기술적 가능성에는 많은 이들이 주목하고 있는 반면 메타버스 세상에서 어떤 사회적·규범적·윤리적 틀이 마련되어야 할 지는 아직까지 논의가 없었다"며 "새로운 연구 플랫폼 구축을 기회로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관련 영역에 관한 논의를 선도하고 체계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