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IT외신] ② '문어발' 아마존, 주유소 사업 뛰어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06 06:00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사업 영역을 무한 확장할 조짐을 보인다. 미국 경제 전문 방송 CNBC에 따르면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다음 목표는 주유소다. 아마존이 주유소 사업에 진출할 경우 2016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무인편의점 '아마존 고(Amazon Go)'를 확장할 수 있다. 아마존은 2021년까지 아마존 고 매장을 3000여개로 늘릴 계획이다.


아마존고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문어발' 아마존, 주유소 사업 뛰어든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주유소 사업에도 진출할 전망이라고 3일 블룸버그가 전했다.

주유소 사업 진출은 아마존 오프라인 매장 확대 전략과 맞물린다. 아마존은 2016년 무인 편의점 ‘아마존고(Amazon Go)’를 선보인 뒤 현재 7곳에서 운영 중이다. 2021년까지 매장을 3000여개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마존이 주유소 업체를 인수해 아마존고를 설치하면 오프라인 매장 기반 마련이 더욱 쉬워질 수 있다.

주유소 사업 자체만으로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통업체 코스트코는 가솔린 매출이 전체 10%를 차지한다.

'문어발' 아마존, 주유소 사업 뛰어든다

◇ 美 법원 "구글 얼굴인식 기능, 생체정보 남용 아니다"

구글이 얼굴 인식 등 생체 정보를 이용한 것은 개인정보 침해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 지방법원은 12월 30일 구글이 생체 정보를 통해 개인정보를 침해하고 있다는 소송에 대해 "구체적인 피해 사실이 없다"며 기각했다.

해당 소송은 두 명의 일리노이주 주민이 2016년 3월 제기했다. 이들은 구글 포토 서비스가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생체 인식 데이터를 수집하고 저장한 것이 일리노이주 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구글 포토는 업로드된 이용자의 사진을 분석해 이용자와 비슷하게 생긴 다른 친구 얼굴을 자동으로 모아 보여주는 기능(Group similar faces)을 제공한다.

美 법원 "구글 얼굴인식 기능, 생체정보 남용 아니다"

◇ FCC 승인 받은 구글, 손짓 제어 스마트장치 개발 한발짝

구글이 손짓을 통해 스마트장치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2일 IT 전문 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구글은 미국연방통신위원회(FCC)로부터 더 높은 전력대에서 ‘프로젝트 솔리(Project Soli)’를 계속하라는 승인을 얻었다.

프로젝트 솔리는 센서가 손가락이나 손 모양 움직임을 레이더로 감지하는 밀리미터파 대역 레이더 칩 기술이다. 사용자가 화면을 직접 탭하는 대신 엄지와 검지로 문지르는 듯한 제스처만 해도 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 스피커 내부의 작은 레이더 센서가 손동작을 감지해 손을 가깝게 가져가면 전원을 켜거나 끌 수 있다.

구글은 2018년 3월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 기준에 따라 57~64㎓ 주파수대에서 솔리 레이더를 사용하도록 해 달라고 미국연방통신위원회(FCC)에 요청했다. 낮은 주파수대에서는 레이더가 사용자의 제스처를 정확하게 알아차리지 못해 개발이 어렵기 때문이다.

FCC 승인 받은 구글, 손짓 제어 스마트장치 개발 한발짝

◇ 2040년 전체 자동차 중 33%는 자율주행차

2040년이 되면 자율주행·인공지능(AI) 자동차 시장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의 33%(4412만대)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일본 시장조사 업체 후지키메라총연(Fuji Chimera Research Institute)은 레벨3(조건부 자율주행) 이상 자동화가 이뤄진 자율주행·AI 차 시장을 조사한 결과를 ‘2019 자율주행·AI 자동차 시장의 장래 전망’이라는 보고서에 담아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자율주행·AI 차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안정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2040년에는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4412만대)의 33%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이 자율주행·AI차의 90%는 레벨3에 머무를 것으로 내다봤다. 레벨5(완전자율주행)는 0.6%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2040년이면 전체 자동차 중 33%가 자율주행차된다

◇ 中 창어4호 달 뒷면 최초 착륙…직경 180㎞ 폰 카만 분화구 사진 전송

중국국가항천국(CNSA, China National Space Administration)은 3일 달로 쏘아보낸 우주선 창어4호가 촬영한 달의 뒷면 사진을 공개했다. 우주선이 달 뒷면에 착륙한 것과 뒷면 사진을 촬영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2018년 12월 6일 지구를 출발한 창어4호는 2019년 1월 3일 오전 10시 26분 달 뒷면에 착륙했다. 이어 달 남쪽에 자리잡은 폰 카만 분화구 사진을 촬영했다. 달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이 분화구 직경은 180㎞에 달한다.

달 뒷면 최초 착륙한 창어4호, 직경 180㎞ 폰카만 분화구 사진 전송해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