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캐에 빠진 MZ 잡아라” 신한은행, 갤럭시코퍼레이션과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유진상 기자
입력 2021.10.15 14:39
신한은행은 갤럭시코퍼레이션과 엔터테인먼트 부캐릭터를 활용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오프라인과 메타버스 환경에서 동시 진행됐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엔터테인먼트 부캐릭터 활용을 최초로 시도한 기업으로 알려졌다. 기존 연예인을 재해석해 다양한 부캐와 스토리를 생성해 대중에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형식의 디지털 마케팅 및 홍보 채널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는 ▲부캐 엔터테인먼트를 활용한 광고 및 마케팅 콘텐츠 경쟁력 강화 ▲메타버스 플랫폼 내 결제시스템 고도화 관련 협업 모델 구축 ▲쏠 캐릭터 활용 및 홍보콘텐츠 확장과 부캐마케팅 접목에 적극 협력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 협약은 디지털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 조성된 신한금융그룹의 전략투자펀드인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1호’의 운용을 맡고 있는 신한캐피탈의 전략적투자(50억원)와 함께 진행됐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그룹과 갤럭시코퍼레이션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부캐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등을 활용해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MZ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신한은행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며 "누구나 즐기고 체험하는 금융으로 변화시켜 고객과 함께하는 디지털 금융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9월 1일 그룹 창립 20주년을 맞아 고객이 금융에 바라는 가장 중요한 세 가지 가치인 편리성, 안정성, 혁신성을 모두 담은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선포했다. 신한은행은 이에 발맞춰 고객을 위한 혁신적 디지털 금융 환경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